주머니_체리, 90X90, Oil on canvas, 2020.jpg

민경숙 展

2020년 7월 8일(수) – 7월 29일 (목)

통인화랑에서 열리는 기획전 <민경숙 개인전>에 초대합니다.

민경숙 작가는 정물화를 그리는 작가이다. 정물화는 정적인, 움직임이 없다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정물화는 사물의 본질을 표현할 수 있는 대표적 소재이다. 민경숙 작가의 정물화, 특히 꽃 그림은 생생하지만 정지된 조화처럼 느껴진다. 사과와 꽃은 시간이 지나면 부패한다. 하지만 민경숙 작가의 정물은 영원히 부패하지 않을 것처럼 느껴진다. 민경숙 작가의 작품 속에 있는 정물은 유한한 생명을 간직한 채 유한을 무한으로 가장하고 싶은 불가능한 욕망을 나타내고 있다.

주머니_서머킹, 91X65, Oil on canvas, 2020(대).j
주머니_거베라, 162X112, Oil on canvas, 2020.jp
주머니_사과, 80.3×116.8, Oil on canvas, 2018.

Tong-In Gallery, 32 Insadong-gil Jongno-gu Seoul
©2019 by 통인화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