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익은 회화성, 창의적 도전

 

 

미술평론가 장석원

 

   최근 전주의 기린미술관에서 열린 이종만의 전시는 회화적 측면에서 주목을 끌었다. 그것은 그동안 보여 왔던 비둘기 시리이즈나 화조도의 연장선상에서, 또 두터운 마티에르가 가미된, 밋밋하면서도 깊이가 느껴지는 회화적 시도가 펼쳐졌기 때문이다. 그의 개성 있고, 창의적인 회화성이 농익은 힘의 발휘를 보여준 것이다. 어려웠던 학창시절, 이남규 교수가 ‘당신의 그림이 자연재현적인 것인가, 창의적인 것인가를 생각하라’는 말을 듣고 ‘자연재현적인 것을 벗어난 창의적인 것’이 무엇일까를 고민하기 시작했다. 그 후 그는 교직을 떠났고, 2013년 이태리 베르가모 초대전시까지 비둘기 작업에서 본격적으로 그 대답을 찾았다. 주택 옥상에서 여러 마리의 비둘기들이 노는 모습에서 영감을 얻은 그는, 미리 12개 정도의 그릇에 넓고 큰 붓으로 듬뿍, 시원스럽고 빠른 필치를 원용하여 비둘기를 묘사하는 독특한 화면을 조성해 갔다. 재현에 근거를 두면서도 재현을 탈피해가는 신선한 화면이 만들어졌다. 비둘기의 동작이 필치의 중복 와중에 느껴졌다. 이종만 다운 회화성이 드러나게 된 것이다. 그 이듬해 그는 비둘기와 화조도를 들고 다시 이태리 로메오 갤러리에 도전하여 찬사를 받았다. 이때 그는 보다 한국적인 것을 표현하고 싶어서 민화풍이 가미된 화조도 시리즈를 추가했다. 이 두 가지 창의적 축은 최근에 이르기까지 이종만의 중요한 작업 노선이 되었다.

  한 손에 몇 자루의 붓을 움켜 쥔 ‘자화상’이나 벽에 걸어 둔 꽃을 그린 ‘마른 꽃 맨드라미’ 같은 경우, 그는 두 개의 기존 노선을 따르지 않고 두텁고 심도 있는 회화성에 천착하고 있다. 그가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동백지다 3’도 마찬가지이다. 흐드러지게 피었다가 나무 밑에 떨어진 꽃잎들을 종래의 민화적인 감각과 강한 느낌의 필치 그리고 두터움이 시적으로 조합된 정경이다. 다시 말해 그만이 펼쳐낼 수 있는 정경이기도 하다. 그러한 농익은 기량이 전시장을 압도하고 있다.

  전통이 깊고 유교 문화가 바탕에 깔린 전주는 한옥마을이 전국에 알려지기 시작했고, 관광산업의 도시 활성화를 정책적으로 펼쳐나가고 있다. 이런 전주 지역에서 이종만같은 실험적이고 현대적인 작가를 만나기 쉽지 않다. 그는 눈에 띄게 두드러지는 화가이며, 그의 진지하고 진실한 예술적 행보는 더 매력있게 진전될 것이다. 그러나 그가 바라보기 시작한 현대미술의 열린 지평에서 어떤 몸짓으로, 어떤 모습으로 신호를 보내고 남게 될 것인지 아직 미확정적이다.

Tong-In Gallery, 32 Insadong-gil Jongno-gu Seoul
©2019 by 통인화랑. All Rights Reserved.